대학소식

[보도자료]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연구소-독일 철강연구소, 11일 MOU 체결

2015-03-11880
  
한-독 소재 분야 공동연구 및 협력 ‘가속화’

-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연구소-독일 철강연구소, 11일 MOU 체결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연구소(MPK, 소장 박재훈 포스텍 물리학과 교수)는 3월 11일 독일 뒤셀도르프에 위치한 막스플랑크 철강연구소 (Max-Planck-Institut für Eisenforschung GmbH, 이하 MPIE)와 국제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PK 박재훈 소장과 MPIE의 게르하르트 뎀(Gerhard Dehm) 소장은 포스텍 포스코국제관에서 체결된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과학자 교류, 공동연구 협력 방안, 신진 연구인력 양성 등 다양한 협력활동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게 된다. 특히, 신기능성 나노 소재분야의 공동연구를 중점 추진하게 되는데, 국내 세 번째 막스플랑크 연구센터의 설립을 본격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연구소와 MOU를 체결하는 막스플랑크 철강연구소(MPIE)는 막스플랑크재단과 독일 철강협회의 지원을 받아 1917년에 설립되어 독일을 비롯하여 세계 철강 및 관련 금속합금 부분의 기초연구를 이끌어가는 연구소이다. MPIE는 야금공정공학, 계면화학 및 표면기술, 정밀물리 및 변형공학, 재료기술 등이 주요 연구 분야로 하여 약 300명의 인력으로 운영되고 있다.
 
막스플랑크 한국/포스텍연구소는 지난 2010년 세계 최고 기초과학연구소인 독일 막스플랑크재단과 포항공과대학교의 협약에 근거하여 설립되어, 아토초과학과 복합소재 분야에서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와 함께 2개의 막스플랑크 연구센터를 설립하여 국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신 기능성 나노 소재 분야의 선도적 연구가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 협약에 이어 이날 오후에는 독일 막스플랑크 철강연구소장이자 소재분야 세계적 석학 Gerhard Dehm 교수의 이온빔 밀링 및 리소그래픽 등 신소재 분야의 최신 연구동향을 소개하는 세미나가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