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보도자료] 홍합유래 접착단백질 상용화 본격 추진

2014-11-04715


푸르고, 포스텍에 기술이전을 통한 ‘치과용 골충진재 바인더’ 개발

  

홍합유래 접착단백질 상용화 본격 추진 


 홍합에서 유래한 생체접착 단백질을 의료용으로 사용하는 상용화 기술 개발이 본격 추진된다.


 치과재료 전문기업 ㈜푸르고(대표이사 강호창)는 포스텍 산학협력단(단장 박종문) 11 4일 서울 KIMST(한국해양과학기술진흥원)에서 양 기관 관계자 및 임광수 KIMST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홍합접착단백질을 이용한 치과용 골충진재 바인더’의 상용화를 위한 기술이전 조인식을 체결한다. 이 기술이전에 따라 푸르고는 포스텍에 선급기술료를 비롯, 상용화가 성공하게 되면 일정액의 경상기술료도 협의에 따라 지급할 방침이다.


 ‘홍합접착단백질’은 포스텍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 연구팀이 포스코와 함께 해양에 존재하는 ‘홍합’이 ‘족사(
足絲)’를 통하여 단백질 접착제를 분비해 단단히 붙어 생활하는 것에 착안, 생체모방 기술과 유전 재설계 기술을 활용하여 세계 최초로 미생물을 이용하여 대량생산에 성공한 인체에 무해한 차세대 고기능성 생체접착제이다. 이 물질은 다양한 표면에서도 접착력이 뛰어나고 수중에서도 접착할 수 있으며, 인체에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뛰어난 생체적합성을 지니고 있어 기존의 생체접착제를 뛰어넘는 획기적 연구성과로 인정받고 있다.


 푸르고는 지난 2013년부터 포스텍과 해양수산부의 해양생명공학기술개발사업을 통하여 홍합접착단백질 기반 치과용 골충진재 바인더 실용화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2년 내 제품화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