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조길원 교수팀, ‘주름’ 이용해 나노선 정렬하는 기술 최초 개발

2013-08-07386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
국내연구진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 wire)’을 손쉽게 배열할 수 있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POSTECH화학공학과 조길원(56) 교수와 이승구(32) 박사 연구팀은 나노선이 섞여 있는 알코올 용액을 주름진 표면에 떨어뜨려 주름 사이에 들어가게 한 뒤 용액을 증발시켜 원하는 모양으로 정렬시키는 새로운 방법을 발견 했다. 이 방법은 재료분야의 세계적 권위 대열에 한국 대학의 위상을 올려 놓았다. 이에 따른 결과로 한국경제 연구원과 포항공대산학 협력단의 연구원들이 고무에 주름을 만들어 단 1분 만에 반도체나 센서에 활용되는 ‘나노선(nano-wire)’을 손쉽게 배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