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POSTECH-보스턴대 공동연구팀, ‘성공의 법칙’ 물리학으로 풀었다 (2011.1.3)

2011-03-17894

정우성 교수, “스포츠, 석학 성공에도 모두 초기 과감한 지원이 중요”


 미국 메이저리그와 NBA, 영국 프리미어 리그 등 세상에서 가장 냉혹한 경쟁이 펼쳐지는 프로스포츠의 세계에서 성공한 선수와 실패한 선수에는 특별한 ‘물리학적 법칙’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눈길을 모으고 있다.

POSTECH 기술경영대학원 정우성 교수와 미국 보스턴대 유진 스탠리 교수 공동연구팀은 ‘성공에 대한 마태복음효과의 양적-실증적 입증(Quantitative and empirical demonstration of the Matthew effect in a study of career longevity)’이란 논문을 통해 한국․미국․영국의 프로스포츠와 과학 석학들을 대상으로 성공의 법칙으로 통하는 마태복음효과를 증명함과 동시에 초기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블루칩 투자 효과’를 내놨다.

미국국립과학회보(PNAS) 1월 4일자를 통해 발표되는 이번 연구결과에서 공동연구팀은 공간푸아송분포와 팻테일(fat tail) 현상을 이용, 미국 메이저리그 등에서 활약하는 선수, 최고의 과학저널에 연구성과를 발표하는 연구진의 흥망은 물리학의 물질 성장 현상과 유사하며, 그 결과 데뷔 초기부터 많은 출전기회가 주어진 선수들이 더 좋은 성과를 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연구팀이 주목한 것은 ‘블루칩 투자효과’로, 각종 상을 수상한 선수들 역시 초기에 많은 지원과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는 가설 아래 모형을 재분석한 결과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놀라운 사실도 밝혀졌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네이처(Nature), 사이언스(Science)지에 논문을 게재하는 석학급 연구자들에게도 이 ‘블루칩 투자 효과’가 적용된다는 결과를 내놨다. 연구 경력이 부족한 20~30대에 내놓은 연구성과가 세계적 석학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가늠하는 주요 변수라는 것이다.

POSTECH 정우성교수는 “경쟁이 치열한 분야일수록 유망한 신진세력들에 대한 과감한 지원과 투자가 이루어져야 제2의 김연아, 박지성도 나올 수 있다는 의미”라며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운동선수는 물론, 국내 신진연구인력에게 많은 기회와 투자가 주어져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앞당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다양한 사회 현상을 물리 법칙으로 분석하고자 하는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 새로운 사회현상에 물리학을 접목시키는 사회물리학 연구를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