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POSTECH, ‘세계혁신대학’ 아시아 1위 올랐다

2019-10-25 3,005

– 로이터 24일 발표…세계 순위서 UC, 존스홉킨스, 칼텍 등 제치고 12위
– 인공각막 바이오잉크· 홍합단백질 줄기세포 전달체 제작 등 과학 혁신성 인정

POSTECH이 국제 통신사 로이터통신이 평가한 ‘2019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100대 대학’ 순위에서 세계 12위에 올랐다. 아시아 소재 대학 중 가장 높은 순위다.

로이터는 세계적인 정보서비스 회사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와 함께 학술논문과 영향력, 특허출원 수, 논문 인용도 등을 척도로 매년 ‘혁신적인 대학’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POSTECH은 이 평가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대 시스템(University of California System, 13위)과 존스홉킨스대(15위), 캘리포니아공대(16위)를 제치고 12위에 올랐다. 아시아에서는 1위로, 일본 도쿄대(26위), 서울대(29위), KAIST(34위), 중국 칭화대(41위)가 그 뒤를 이었다.

로이터는 POSTECH을 “한국의 철강기업 포스코가 1986년 세운 대학으로, 산업체와 특별한 협력 관계(unique ties)를 맺고 있는 연구중심대학”이라며 2019년 발표된 인공각막을 3D프린터로 제작할 수 있는 ‘바이오잉크’ 기술(기계 조동우 교수·창의IT 장진아 교수)과 2018년 홍합접착 단백질을 이용한 줄기세포 전달체 기술(화공 차형준 교수)을 대표적인 혁신 기술로 소개했다.

지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POSTECH은 총 349개의 특허를 출원, 79.7%라는 높은 등록률을 보였다. 특허 출원 시 논문이 얼마나 많이 인용됐는지를 놓고 평가하는 ‘기술사업화 영향력 점수(Commercial Impact Score)’에서는 평균(40.5)보다 높은 48.8점을 얻었다.

한편, 이 평가에서는 미국 스탠포드대가 5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와 3위도 다름없이 매사추세츠공대(MIT), 하버드 대학이 올랐다. 우리나라에서는 POSTECH을 포함 총 6개 대학(서울대, KAIST, 성균관대(45위), 한양대(72위), 연세대(76위))이 10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