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이것은 가상인가? 현실인가? VR·AR·MR 실현된 POSTECH 강의실

2021-05-28 1,547

– 국내 대학 최초 신입생 전원 기기 무료 배포···VR·AR 콘텐츠로 실험·실습 수업 연계
– 경북문화관광공사와 MOU 체결 등 지역사회와 교육/관광/산업 분야 공동 발전 모색

POSTECH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그리고 복합현실(MR)을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의 강의실을 개설하고,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한 강의와 실험·실습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POSTECH은 5월 27일 오후 2시 전자전기공학과 LG연구동 1층에 마련된 ‘가상현실/증강현실/복합현실 겸용 강의실’에서 VR과 AR 그리고 MR을 활용하여 구현되는 강의 체계와 물리학 실험 실습 강의를 시연했다. AR/MR 기반 강의 체계는 강의실에 있는 학생들과 원격 접속한 학생들이 가상의 물체를 활용한 강의를 들을 수 있다. 학생들과 실험 조교 또는 강의 교수가 원격지에 있어도 마치 한 곳에 있는 것처럼 강의 진행이 가능하다.

POSTECH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면서 교육의 질을 유지하면서 자기주도적이고 창의적인 학습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VR 수업을 시작했다. 이를 위해 VR·AR·MR을 모두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106석 규모의 강의실을 구축했다. 특히, 국내 대학 최초로 올해 신입생 320명 전원에게 VR(오큘러스 Quest2)기기를 제공, 실제 실험 수업에 활용하고 있다.

가장 먼저 시행된 VR 기반 물리학 실험 실습 강의는 360° 카메라로 촬영한 조교의 실제 실험과정을 소프트웨어로 가상화한 시뮬레이션 강의이다. VR기기를 착용하고 고개를 돌려 실험 기구를 여러 각도에서 볼 수 있고, 조교의 실험 모습을 반복하며 볼 수도 있다.

VR 기반 실험 실습을 수업에 도입한 물리학과 윤건수 교수는 “비대면 실험 수업이 고도화된다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교육 패러다임을 만들어낼 수도 있을 것”이라며 “VR‧AR‧MR 기반 수업을 통해 어떤 상황이든 대학 캠퍼스에 얽매이지 않고 전 세계 어디에서든 학생 주도로 학업을 지속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POSTECH은 한발 더 나아가 학생 개개인의 가정에 실험키트를 배송해 VR기기로 수업을 들으면서 직접 실험을 수행하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물리 실험 외에도 화학이나 다른 필수 기본 과목 실험으로도 점차 확대해갈 방침이다.

VR·AR·MR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는 전자전기공학과 김욱성 교수는 POSTECH 1호 산학일체교수*1로 “위험하고 접근하기 어려운 곳, 직접 갈 수 없는 곳 등 다양한 콘텐츠를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눈앞에서 보는 것처럼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교육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기술혁신을 통해 더 큰 가치를 창출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POSTECH은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경북형 스마트관광 기반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관‧학 협력을 시작으로, POSTECH은 지역사회와 교육·관광·산업 전반에 걸쳐 가상·증강·복합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한 공동 발전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1. 산학일체교수
기업이 산학협력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필요한 인력을 추천하면 대학이 이를 심사, 교수로 채용하고 인건비는 대학과 기업이 공동으로 부담하는 제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