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

“한계를 모르는 호박벌처럼 비상하라” POSTECH,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개최

2024-02-02 943

[2일,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진행… 학사 · 석사 · 박사 등 총 800명 졸업]

[소외되는 인원 없이 학위수여식 참석자 전원 단상에 올라 총장과 인사 나눠]

새해의 첫 번째 절기이자 봄이 시작되는 입춘을 앞둔 2일, POSTECH이 대학 체육관에서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을 진행했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 학사 268명, 석사 245명, 박사 287명 등 총 800명이 졸업했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는 학사와 석사 졸업자를 대표하여 소수 인원만 등단해 학위증을 받는 일반적인 졸업식과 달리 참석한 학생 전원이 단상에 올랐다. 이는 소외되는 인원 없이 모든 학생에게 격려와 축하를 하기 위함이며, 박사 졸업자 전원 단상에 올라 학위기를 받는 전통은 올해도 유지되었다. 또, 올해는 학부 졸업생 대표와 함께 대학원 대표도 졸업사를 했다.

학사과정 전체 수석을 차지한 학생에게 수여하는 ‘설립이사장상’은 전자전기공학과 배지용 씨(평점 4.22/4.3)가 수상했으며, 이 상이 공학 계열 졸업자에게 수여됨에 따라 이학 계열 수석을 차지한 수학과 홍정택 씨가 ‘이사장상’을 받았다.

또, 탁월한 논문과 우수한 연구 업적, 수상 실적을 바탕으로 잠재력이 있는 인재에게 주어지는 ‘정성기상’은 환경공학부 오지훈 씨(지도교수 국종성)가, ‘장근수상’은 기계공학과 윤재승 씨(지도교수 김동성)가 수상했다. 오지훈 씨는 기후 시스템의 비가역적 연구에 크게 기여했으며, 윤재승 씨는 다양한 규모의 미세생리학적 시스템의 공학적 재현 등의 성과를 냈다. 한편, 이 상들은 각각 정성기 전 총장과 장근수 명예교수가 출연한 기금으로 제정됐다.

초대 총장인 무은재(無垠齋) 김호길 박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대학 발전과 명예를 드높인 졸업생에게 수여하는 ‘무은재상’은 생명과학과 한상윤 씨(지도교수 김태경)에게 돌아갔다. 한상윤 씨는 2022년 학과 학생회장을 맡아 지식과 문화 교류를 이끌었으며, ‘2021 세계지식포럼’에 학생 대표로 참가해 대학의 훌륭한 연구를 세계에 알렸다. POSTECH 건학이념에 담긴 인재상(지식과 지성을 겸비한 국제적 수준의 고급 인재)으로 성장한 학생에게 주는 ‘총동창회장상’은 신소재공학과 김익재 씨(지도교수 이장식)가 받았다. 김익재 씨는 하프니아 기반 강유전체 소재를 이용한 차세대 메모리와 두뇌 모사 소자 연구에서 우수한 성과를 냈다.

이외에도 전자컴퓨터융합공학부와 인공지능대학원 졸업생 중 우수한 성과를 낸 학생에게 수여하는 ‘IT학부상’은 컴퓨터공학과 민주홍 씨(지도교수 조민수)가 수상했다. 민주홍 씨는 시각적 일치 학습을 위한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했으며, 2022년 한국인으로서 유일하게 기계 인식, 음성 기술과 컴퓨터 비전 부문에서 ‘구글 PhD 펠로우십’ 수혜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성근 총장은 졸업식사에서 “호박벌은 자신의 한계를 모르기 때문에 무수한 실패와 좌절 끝에 결국 날 수 있었다”며 공기역학적으로 불가능한 비행을 가능하게 만든 호박벌의 우직함을 얘기했다. 또, “지금은 힘겹게 날개를 퍼덕이는 호박벌과 같겠지만 언젠가는 하늘로 솟구치는 독수리같이 뻗어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새로운 비상을 준비하고 있는 졸업생들에게 응원의 말을 전했다.

학위수여식사 바로가기 ⇀